이재명 "참고인 사망, 나랑 무슨 상관인가…무당의 나라 됐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30 16:30

업데이트 2022.07.30 16:37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0일 강원 강릉시를 방문해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0일 강원 강릉시를 방문해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재명 의원은 30일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던 참고인이 최근 숨진 채 발견된 것을 두고 “나라가 ‘무당의 나라’가 돼서 그런지 아무 관계도 없는 일을 특정인에게 엮지 않나. 이재명과 무슨 상관이 있나”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 강릉 허균·허난설헌기념관에서 영동지역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참 어처구니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저와) 아무 관계없는 사람이 검찰·경찰의 강압수사를 견디지 못하고 ‘언론과 검찰이 나를 죽이려 한다’며 돌아가신 분도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후보의 발언은 대장동 개발 관련 수사 중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등이 숨지는 등 자신의 의혹과 관련한 인물들의 극단적 선택을 엮어 자신을 향한 공세를 펼치는 여권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어 “전 염력도 없고, 주술도 할지 모르고, 장풍도 쓸지 모른다”며 “이런 세상을 우리가 상식적인 세상으로 만들어야 한다. 진짜 상식, 가짜 상식 말고”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김씨의 법인카드 의혹과 관련한 참고인이 숨진 뒤 언론으로부터 이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요구가 이어졌으나 일절 언급을 삼가왔다.

이 후보는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자신을 향해 “(이 후보와 관련한) 의혹마다 의문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 것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 후보는 “어떻게 그런 발상을 할 수 있는지 의문스러운데, 바람직하지 않은 악성 주술적 사고의 영향을 받은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전날 자신의 ‘저소득층 발언’에 대한 비판 역시 언론의 부적절한 보도가 영향을 미쳤다고 역설했다. 그는 “초부자, 기득권 중심에 희생당하는 사람들이 안타깝게도 이분들(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를 했다. 제가 틀린 이야기를 했나”라며 “어느 기사를 아침에 트위터에 올려놨는데 (월)소득 200만원 이하 되는 분들의 60%가 국민의힘을 찍었다(는 내용으로) 사실이다”라고 했다.

또 “자신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반서민 정당인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게 안타깝다, 왜 이렇게 됐을까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지만 잘못된 왜곡된 정보 때문일 가능성이 많다(고 한 것인데) 틀린 말을 했나”라고 반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