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하루 확진 20만명 넘어 '역대 최다'…정부 대변인도 감염

중앙일보

입력 2022.07.24 12:42

업데이트 2022.07.24 13:53

일본에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20만 명을 넘어 역대 최다를 경신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도 감염이 확인됐다.

지난 21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시부야 교차로를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21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시부야 교차로를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NHK에 따르면 23일 일본 전국 코로나19 감염자는 20만975명으로 나흘 연속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수도 도쿄(東京)에서만 3만2698명으로 사흘 연속 3만 명을 넘었으며, 이날 전국 사망자도 전날보다 20명 늘어난 72명이 나왔다.

일본에서는 전파력이 큰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5가 급격하게 번지면서 '7차 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 오미크론으로 인한 6차 유행 당시 하루 최대 10만 명을 기록한 후 서서히 감염자가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훨씬 가파르다. 국립감염증 연구소는 신규 감염자 중 BA.5가 차지하는 비율이 8월 첫째 주에는 일본 전국에서 거의 100%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하며 감염이 더욱 확대할 것으로 전망했다.

매일 기자들에게 정부 정책을 설명하는 마쓰노 관방장관도 23일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일본 정부는 마쓰노 장관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와는 밀접 접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에서는 7월 들어 마키시마 가렌(牧島かれん) 디지털상, 나카타니 겐(中谷元) 총리보좌관 등 정부 고위 당국자가 연이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기시다, "거리두기 안 한다"  

일본에서 지난 1~2월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6차 유행 때보다 현재 훨씬 많은 확진자가 쏟아지는 원인으론 BA.5의 높은 감염력과 함께 백신 효과 감소, 이동량 증가 등이 꼽힌다. 2월만 해도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의 감염 예방 효과가 어느 정도 남아있는 상태였다면, 현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2차 접종 후 1년 가까이 지나 효과가 거의 사라진 상황이다. 일본에서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고령층을 중심으로 62.4%에 머물고 있다.

3월 말부터 행동 제한이 전면 해제되면서 사람들의 이동량이 크게 증가하고 학교 수업 등이 정상화한 것도 급격한 확산에 영향을 미쳤다.

감염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선언 등 새로운 행동 제한 조치는 취하지 않을 방침이다. 기시다 총리는 22일 "정부로서는 현시점에서 새로운 행동 제한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신주쿠 지역에 있는 코로나19 생활수칙 안내판 앞을 지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지난 14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 신주쿠 지역에 있는 코로나19 생활수칙 안내판 앞을 지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오히려 밀접접촉자의 자가격리 기간을 줄인다. 후생노동성은 밀접접촉자의 자가 격리 기간을 원칙적으로 7일에서 5일로 단축하고, 격리 이틀째와 사흘째 진단키트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해도 된다고 22일 발표했다. 감염자 급증으로 의료계 등의 일손 부족이 심각해진 데 따른 조치다.

대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나섰다. 일본은 백신을 2차까지만 맞은 사람이 많은 20~40대를 대상으로 3차 접종을 독려하는 동시에 4차 접종 대상자도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에 60세 이상과 기저 질환이 있는 18세 이상으로 한정했던 4차 접종 대상에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시설 직원을 추가했다.

도쿄신문은 후생노동성이 올해 가을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개량형 코로나19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시행할 방침이라고 23일 보도했다.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 중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