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재성 "文은 비공개 채용, 尹은 사적채용…尹부부 쇄신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정부 시절에도 ‘사적 채용’이 이뤄졌다는 국민의힘 측 공세에 대해 ‘비공개 채용’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최 전 의원은 20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국민의힘 측 주장에 대해 “공개 채용 반대 말은 사적 채용이 아니라 비공개 채용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 컨트롤타워인 청와대는 보안 문제도 있기에 공개 채용을 잘 안 한다”며 “비공개 채용을 할 때도 최소한의 절차-검증-직무적절성 등 3가지를 살피는데 (이번 논란 대상자들은) 세 가지가 다 안 돼 있어 사적 채용이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만약 문재인 정부에서 누군가 2017년 대선 기여도가 높았던 인물이다, 높았던 인물의 자제다, 청와대에 근무하게 해달라는 요구를 했다면 어떻게 대응했나”고 묻자 최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40년 지기 아들, 대통령이 잘 아는 사람의 아들은 (청와대에) 없었다”라며 윤 대통령 지인의 자녀가 대통령실에서 근무 중인 사실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최 전 의원은 “당이나 이런 데서 추천해도 청와대 검증에 걸리면 가차 없었다”며 “윤석열 후보 선거를 열심히 했던 수천 명, 수만 명 사람 중에 이 사람들이 채용돼야 할 변별력이나 경쟁력이 있었느냐(가 핵심인데) 전혀 적합하지 않은 사람을 썼고, 검증도 안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최 전 의원은 대통령실에도 전문가와 청와대 근무 경력자가 있음에도 이같은 논란이 생기고 있는 것에 대해 “해당부처 담당자들이나 담당비서관실이라면 이렇게 안 했을 것이다. 누군가 더 영향력 있는 힘이 작동하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힘이 작동했을 수밖에 없다”며 “원인이 어디서 출발이 됐느냐 하면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으로부터 주로 출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대통령실 쇄신이 아니고 대통령 부부쇄신이 돼야 설명이 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에서 탄핵 얘기가 나오는 건 좀 과하지 않은가’라는 질문에 최 전 의원은 “탄핵해야 된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당한 이유인 국정농단(비선이 국정을 흔든) 사유들이 지금 쌓이고 있기에 그 점을 빗대어 지적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