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비트코인 보유 1년만에 75% 팔았다…1조2000억어치

중앙일보

입력 2022.07.21 07:58

업데이트 2022.07.21 13:38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테슬라가 보유중인 비트코인 75%를 매각했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장 마감 뒤 분기실적 발표에서 보유 중이던 비트코인 가운데 75%를 매각해 9억3600만 달러(약1조2280억원)어치 현금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비트코인에 투자한지 1년이 조금 지나 사들인 물량의 4분의3을 매각한 것이다.

테슬라는 지난해 초 비트코인이 개당 2만8000달러에 거래될 때, 약 15억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했었다.

그러나 올 들어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비트코인을 대거 처분한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대차대조표를 통해 9억3600만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팔았다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테슬라가 비트코인 보유로 올 2분기에만 약 4억6000만달러의손실을 보았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테슬라는 지난해 초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가 몇 개월 뒤 일부를 매각하면서 수익을 올렸었다. 그러나 올해 가상화폐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자 이를 대거 내다 판 것으로 분석된다.

테슬라는 과거 상품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도입하려 했었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채굴과정에서 전기를 너무 많이 소비한다는 이유로 이를 취소했다.

한편 테슬라의 올해 2분기 순이익이 작년 동기와 비교해 2배 증가했다.

순이익은 전기차 가격 인상 등에 힘입어 작년 2분기 11억4000만 달러(1조4956억원)에서 올해 2분기 22억6000만 달러(2조9651억원)로 늘었다.

조정 주당순이익은 2.27달러로, 월가 예상치(1.81달러)를 웃돌았다.

다만, 4∼6월 매출은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령에 따른 상하이 공장 가동 중단 여파로 흔들렸다.

2분기 매출액은 169억3000만 달러(22조2121억원)로, 1분기(187억6000만 달러)와 비교해 9.8% 줄었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상하이 공장 문을 닫으면서 생산에 차질을 빚었으나 전기차 가격 인상으로 이익을 메꿨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