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만취운전 사고' 김새론 검찰 송치…20대 동승자는 방조 혐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김새론. [뉴스1]

배우 김새론. [뉴스1]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해 사고를 낸 배우 김새론이 검찰에 넘겨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음주운전 및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김씨를 검찰에 전날 불구속 송치했다.

사건 당시 김씨와 함께 있던 20대 동승자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김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 중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여러 차례 들이받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김씨는 당시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음주 테스트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해 인근 병원에서 채혈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이 지난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받은 채혈 검사 결과에 따르면 사고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약 0.2%로 나타났다. 면허 취소 기준인 0.08%를 훨씬 웃도는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 4일 김씨를 직접 불러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김씨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지난 7일 “김새론은 명백한 잘못에 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사고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최대한 보상을 진행 중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질 예정”이라며 “피해 입은 분들과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한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