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수치 높은 20대…10명 중 8명은 과체중 또는 비만

중앙일보

입력 2022.06.27 11:11

업데이트 2022.06.27 11:14

간 수치가 정상을 넘어선 젊은 남성이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비만과 고혈압 등 대사성 질환도 함께 갖고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삼성서울병원 병무청 징병 검사 빅데이터 연구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신동현 교수·송병근 임상강사 연구팀은 2003~2019년 병무청 징병 검사를 통해 축적된 빅데이터 535만5941명의 신체검사 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신동현 교수와 송병근 임상강사. 사진 삼성서울병원 제공.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신동현 교수와 송병근 임상강사. 사진 삼성서울병원 제공.

모든 남성은 징집 해당 연령에 병무청에서 간 기능, 비만, 혈압, B형 간염 등의 검사를 받는다. 따라서 병무청 데이터로 전체 남성을 대상으로 인구집단 수준에서의 전체 간 질환 관련 추이를 확인해볼 수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1986년생은 간 수치가 정상 수치(34 이하)를 초과한 이들이 13.2%였지만, 2000년생에선 이 비율이 16.5%로 증가했다.

간 수치는 간 손상이 있는 경우 혈액 내에서 농도가 올라가며, 간 수치가 정상인 경우에 비해 간 질환 및 간 관련 사망 위험이 커진다. 특히 간 수치가 높은 이들 10명 중 8명(80.8%)은 과제중이거나 비만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고혈압 등 대사 질환도 따라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B형 간염 유병률은 1984년생(3.19%)보다 2000년생(0.18%)에서 비율이 확 줄었다.

연구팀은 “국내에서 시행된 ‘전 국민 B형 간염 예방접종 사업’ 등 국가적 B형 간염 관리 정책들이 큰 성과를 거두었다는 뜻”이라며 “젊은 연령층에서 B형 간염과 연관된 간 질환 부담은 많이 감소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그러나 “B형 간염 유병률이 크게 줄었는데도 불구하고 간 수치가 상승한 사람이 증가하고, 비만, 고혈압 등 대사성 질환도 증가한 점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간 질환은 자각증상이 없다가 질환이 진행된 이후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흔하다고 한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는 진행성 간 질환이 오기 전에 간 손상 유발 요인을 찾아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간 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핵심 방법이라는 게 연구팀 설명이다.

연구를 주관한 신동현 교수는 “대사성 질환 증가를 공중보건정책 측면에서 새로운 시각을 갖고 관리하지 않으면 추후 큰 사회적 부담이 될 수 있다”며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내과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