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공무원 피격 진실 봉인…외국 간 서훈, 귀국해 다 밝혀라"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09:49

업데이트 2022.06.24 09:56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 권 원내대표,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 권 원내대표,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북한군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여전히 진실은 봉인돼 있다"며 야당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열람동의를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의 유족 초청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국가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것도 부끄러운 일인데, 오히려 정부가 월북몰이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경은 '정신공황, 도박빚' 같은 자극적인 단어를 동원하여 월북을 기정사실로 했다"며 "유족들이 얼마나 억울하고 답답한 시간을 견뎌왔을지 짐작조차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통령기록관실이 정보 부존재 통지를 해왔다. 목록까지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되어 있어 검색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이 사건을 정쟁으로 몰아가려고 하지만 이것은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또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대통령지정기록물에 대한 열람을 동의한다고 밝혔다. 하루빨리 공개를 위한 양당 간의 협의 절차에 착수해주시길 바란다"며 "누구의 지시로 어떤 경위를 거쳐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유족은 물론 온 국민이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원내대표는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금 이 사건에 관해 자신의 입장을 표명해야 함에도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며 "전직 국정원 직원들을 통해 들은 얘기에 의하면 서훈 전 실장이 지금 외국으로 나갔다는 얘기가 저한테 들려오고 있다. 외국에 나가 있다면 하루빨리 귀국해 이 사건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