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럼회' 해체 꺼낸 박지현…김남국 "팬덤에 취한 게 누구냐"

중앙일보

입력 2022.06.22 10:14

업데이트 2022.06.22 10:2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처럼회’ 해체를 주장한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본인은 본인 팬덤에 취해 막 춤추면서 남한테는 팬덤에 취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모순적인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팬덤에 취한 것은 오히려 박 전 위원장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오히려 박 전 위원장이 당내 안팎 많은 분들의 의견을 좀 더 경청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자신의 생각만 옳다고 고집하지 않는 자세”라며 “지금 말하는 것을 보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보다 발언이 훨씬 더 아집에 갇혀있는 모습”이라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이 처럼회 해체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처럼회가 계파정치나 강성 지지층에 휘둘리거나 그 지지층을 이용해 정치나 의정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계파정치를 한다고 하면 계파의 수장이 있어서 일률적으로 의사결정을 하거나 중요한 당의 의사와 관련돼 합치된 정치적 행동을 하는 결사체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그런 것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처럼회를 계파정치의 상징이나 문제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본질을 잘못 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방선거와 대선의 패배를 처럼회로 돌리는 것은 더더욱 황당한 주장”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을 향해 “최고위원이나 당대표 출마를 해서 당원들과 국민들의 판단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박 전 위원장이 주장하는 것에 얼마나 많은 분이 공감하고 지지를 보내는지 표를 통해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원래 충분히 이야기를 듣고 마지막에 최대한 충분히 숙고한 끝에 결정하려고 했는데 최근 많은 분들이 빨리 결정해줘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는 것 같다”며 “이 의원이 출마하지 않으면 다른 후보 출마 여부가 결정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 이야기도 듣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본인의 최고위원 출마설에 대해서는 “만약 최고위원으로 출마하면 전당대회 준비부터 최고위원 활동으로 지역 주민을 만날 시간이 줄어들지 않을까 걱정 때문에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젊은 세대로서 2030 세대가 가지고 있는 가치와 민의를 조금 더 당에 직접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리위원회 심사를 받는 이 대표에 대해서는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과 관련돼 당원권 정지 6개월이 나왔기 때문에 그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의 징계가 나와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사안이 훨씬 더 위중하고 심각하고 무겁게 결론이 나와야 되는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