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남편 칼에 찔린 40대 여배우…그 전날 밤도 '끔찍한 일'

중앙일보

입력 2022.06.15 22:37

업데이트 2022.06.15 23:30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부상을 당한 40대 여배우가 사건 전날 밤부터 경찰에 세 차례 도움을 요청했지만, 남편의 범행을 막지는 못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밤 남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 40분쯤 서울 용산 이태원의 자택 앞에서 아내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를 받는다.

A씨는 이미 지난 13일 밤 자택에서 한바탕 소동을 벌였고, B씨는 이날 오후 11시 43분쯤 112에 전화를 걸어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B씨는 "오늘은 직접적인 물리적 폭력이 없었으니 집에서 나갈 수 있게 해달라"는 취지의 요청을 했고, 경찰은 A씨를 퇴거조치 했다.

하지만 A씨는 14일 새벽 다시 집으로 돌아가 현관문을 열려고 시도했다. B씨의 요청으로 경찰이 또다시 출동했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고, 직접적인 피해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돌아갔다. 이후 A씨는 다시 B씨에게 전화를 걸어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협박했고, B씨는 다시 경찰에 신고하기에 이른다.

실제로 A씨는 길거리에서 다리를 흉기로 찌르는 등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에서 머물던 A씨는 아내 B씨와 딸이 등교를 위해 집에서 나오는 틈을 노렸다. 이날 아침 흉기를 구입한 뒤 자택앞에서 기다렸고, B씨가 집에서 나오자 흉기를 휘둘렀다.

결국 여배우 B씨는 목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엔 지장이 없다고 한다. 경찰은 A씨의 치료가 끝나는대로 구체적 내용 등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