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도 긴급 속보 띄웠다…"BTS 활동중단 충격, 끝은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15 14:35

업데이트 2022.06.15 17:23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자 외신들이 일제히 관련 소식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BTS 활동중단 충격, 끝은 아니다’라며 긴급 속보를 띄우기도 했다.

14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전 세계 주요 통신사를 비롯해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CNN 방송, BBC 방송 등 유력 매체들은 이날 BTS의 그룹 활동 잠정 중단 선언과 그간의 성과, 팬들의 반응, 멤버들의 솔로 활동 전망 등을 앞다퉈 전했다.

영국 그룹 비틀스와 비견될 정도의 음악적 성과, 영미권 스타가 지배해온 팝계에 미친 파급력, 독보적인 팬덤의 구축,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면담까지 그동안 BTS가 구축한 글로벌 위상이 외신 보도에 그대로 영향을 끼쳤다.

BTS '찐 방탄회식' [유튜브 영상 캡처]

BTS '찐 방탄회식' [유튜브 영상 캡처]

WP는 “한국의 보이 밴드 BTS가 데뷔 9주년을 기념하며 충격적인 발표를 했다”며 “BTS는 2013년 등장 이후 영향력 그 자체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BTS는 비틀스 이후 처음으로 한 해 동안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세 차례나 차지했고, 9만명을 수용하는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을 90분 만에 매진시켰다”며 “이 밴드에 (단순히) 성공했다고 말하는 것은 절제된 표현”이라고 평가했다.

WP는 “BTS의 그룹 활동 잠정 중단 선언은 팬들에게 엄청난 충격이지만 희망이 있다”며 그룹 해체가 아니라는 멤버들의 발언을 함께 전했다.

NYT는 “거의 10년 가까운 세월을 함께 한 BTS의 일곱 멤버가 당분간 각자의 시간을 가지려 한다”며 솔로 활동 계획에 초점을 맞춰 보도했다.

그러면서 “BTS의 헌신적인 팬들은 응원과 슬픔이 혼재된 반응을 보였다”고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방탄소년단(BTS)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을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 백악관]

방탄소년단(BTS)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을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 백악관]

AP·로이터 통신은 BTS의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소식과 함께 유엔 총회 연설과 바이든 대통령 면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증오범죄 대응에서 목소리를 내온 BTS의 과거 활동을 소개했다.

대중음악 전문매체 빌보드는 “‘아미’(BTS 팬클럽)에게는 힘든 소식이겠지만, (단체 활동 중단이) BTS의 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BTS의 그룹 활동 복귀를 기다리겠다는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영국 BBC방송은 ‘BTS가 성장하기 위한 휴식을 발표하고 솔로 프로젝트로 나아가기로 했다’는 제목으로 BTS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을 보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