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 김건희 옆 '샌들녀' 코바나 전무였다…野 "그게 비선"

중앙일보

입력 2022.06.14 16:05

업데이트 2022.06.14 21:09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경남 봉하마을 방문 일정에 대동해 논란이 된 지인은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코바나컨텐츠의 전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야당은 ‘비선’ 의혹을 제기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김여사 오른쪽 뒤로 동행한 코바나컨텐츠 전무 김모씨가 보인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김여사 오른쪽 뒤로 동행한 코바나컨텐츠 전무 김모씨가 보인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김 여사는 지난 13일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때 김 여사의 곁에는 검은 티셔츠에 샌들을 신은 여성이 내내 함께했다. 이 여성은 김 여사와 함께 대통령실의 경호를 받으며 참배를 마쳤고, 이후 네티즌들은 그의 정체를 두고 ‘무속인’ 등 여러 추측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14일 “대학 교수인 지인이 같이 갔다고 들었다. 무속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확인 결과 이 여성은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전무이자 충남대 무용학과 겸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는 김모씨였다. 김씨의 동행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가 동행을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사와 가까운 사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윤 대통령 선대위에서 생활문화예술지원본부장을, 인수위에서 사회복지문화분과위원회 자문위원을 각각 지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봉하마을 방문에는 김 교수 외에 코바나컨텐츠 출신 2명이 더 동행했다고 한다.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때 김 여사 손가방을 대신 든 유모씨와 백팩을 맨 정모씨로, 김 여사와 코바나컨텐츠에서 함께 일했으며, 현재는 대통령실 직원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기 위해 사저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기 위해 사저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봉하마을 방문 취지와는 관련 없는 지인이 대통령 경호처의 공식 경호까지 받으며 일정을 소화한 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대통령경호법)에 경호처의 경호 대상은 대통령과 그 가족으로 한정돼 있다.

야당은 ‘비선’ 프레임을 내걸고 공세를 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현직 대통령의 배우자가 전직 대통령의 배우자를 공식 예방하는데, 사적 지인을 동행하는 게 바람직하냐”며 “공적인 일에 사적인 관계를 동원하는 게 바로 ‘비선’이고, 비선은 국정농단 같은 비극을 일으키게 마련”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김 여사의 공식 일정이 어떤 절차와 비용을 통해 진행되는지, 어떤 사람들이 수행ㆍ경호하는지 제대로 따져봐야 한다”며 “제2부속실을 폐지하겠다고 해놓고 오히려 사사로운 인연을 공적인 일에 개입시키고 있다. 이런 식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정 질서를 어지럽히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지인은 (권양숙 여사 환담 때)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다. 그저 노 전 대통령을 함께 추모했을 뿐”이라며 “추모의 마음을 사적 논란으로 몰아가는 민주당의 행태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여사는 앞으로도 대통령의 배우자로서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