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문설' 그 여배우 누구…결국 결혼한 올랑드 전 佛대통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연인인 여배우 쥘리 가예. AFP=연합뉴스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연인인 여배우 쥘리 가예. AFP=연합뉴스

재임 중 염문설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프랑수아 올랑드(68) 전 프랑스 대통령이 마침내 결혼했다. 상대는 당시 스캔들의 주인공이었던 여배우 쥘리 가예(50). 올랑드 전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부부 관계를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8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지역신문 라몽타뉴를 인용해 '프랑스 중부 도시 튈 시당국이 지난 4일 비공개 결혼식이 개최된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신문엔 라몽타뉴에는 올랑드 전 대통령과 가예가 예복을 입고 시청 계단을 오르는 모습의 사진도 실렸다.

올랑드 전 대통령은 재임 중이던 2014년 연예잡지에 스쿠터를 타고 가예의 자택에 방문하는 모습이 보도되며 '세기의 스캔들'로 전세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앞서 7년간 전직 기자 발레리 트리에르 바일레와 동거해왔지만, 이 보도로 그와의 관계도 파경을 맞았다.

그는 한동안 가예와의 관계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지만, 열애설 1년 쯤 뒤부터는 공식행사에 대동하며 다정한 모습을 과시했다. 대통령궁인 엘리제궁에서 얘기를 나누는 모습이 파파라치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올랑드 전 대통령은 '서류상'으로 이번이 초혼이다. 그는 그랑제콜 동창인 세골렌 루아얄과 25년간 지내며 4명의 자녀를 낳았고, 트리에르과 7년간 동거했지만 혼인을 하지는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