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의 부동산 공약 "서울시민에 코인 100만원씩 주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9 16:55

업데이트 2022.05.29 17:02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강남 구룡마을 개발이익 중 일부를 시민 1인당 100만원씩 나눠주겠다며 자신의 대표적 부동산 공약을 다시 한번 부각했다.

송 후보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와 개발업자가 가져가던 부동산 개발이익,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며 "구룡마을 개발 예상이익 중 10조원을 천만시민 1인당 100만원씩 돌려드린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의 대표적 노른자위 땅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 최대 용적률 500%를 적용한 공공 재개발을 진행해 1만2000호를 공급하고, 개발 이익은 시민과 나누겠다는 것이다.

그는 앞서 지난 18일에도 구룡마을 개발과 관련해 실물자산 기반의 '서울코인'을 발행해 이익을 분배할 뜻을 밝힌 바 있다. '서울코인'을 통해 구룡마을 개발비 9조원을 서울시민으로부터 조달하고, 개발이익 27조원 중 절반인 13조5000억원을 투자한 시민들에게 배분하겠다는 게 송 후보의 구상이다.

지난 11일에도 송 후보는 "국민 참여 부동산 코인으로 개발이익 전체를 돌려드리겠다"며 "이 코인은 관념적인 비트코인·이더리움과는 달리 실물자산이 뒷받침된, 실질적인 가치전환 가상화폐"라고 밝혔다.

이어 "코인이 개발되면 미래수익을 바로 현금화할 수 있어 젊은 세대에게 이익을 바로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