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향후 5년간 21조 투자해 친환경·디지털 전환 주도”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15:07

현대중공업 디지털관제센터. [중앙포토]

현대중공업 디지털관제센터. [중앙포토]

현대중공업그룹이 향후 5년간 21조원을 투자해 조선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친환경·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또 연구개발(R&D) 인력 5000여 명을 포함해 같은 기간 1만 명을 신규 채용한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지난달 주요 계열사 사장단 전체 회의를 소집해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경영 전략을 점검한 바 있다. 이후 한 달 만에 대규모 투자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우선 전체 투자 규모의 절반가량인 12조원을 사업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투자한다. 생산 효율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 조선소 구축, 건설분야 자동화·무인화 기술 개발을 핵심으로 하는 스마트 건설기계 인프라 구축, 스마트 에너지사업 투자 등이다.
현대중공업은 아울러 그룹의 미래를 책임질 분야로 친환경 및 디지털 전환을 꼽고 있다. 이에 따라 친환경 R&D에 7조원, 디지털 분야에 1조원 등 총 8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친환경 R&D와 관련해 조선사업 부문에서는 친환경 선박기자재, 탄소포집 기술, 수소·암모니아 추진선 등 수소 운송 밸류체인을 구축한다. 건설기계 부문에선 배터리 기반의 기계 장비 개발, 에너지 부문에서는 탄소감축 기술과 친환경 바이오 기술 개발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다.

1조원이 투자되는 디지털 전환 관련해선, 자율운항 선박 분야를 선도하고 건설기계·로봇 분야의 무인화와 인공지능(AI) 접목을 통한 차세대 제품 개발 투자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제약·바이오 분야 진출을 본격화하고 업계 혁신기업의 인수합병(M&A), 유망 업종의 지분 투자 등에 1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그룹의 미래를 책임질 우수 인재 채용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향후 5년간 R&D 인력 5000여 명을 포함해 총 1만 명을 채용하는 한편, 경기도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에 건립 중인 글로벌 R&D센터(GRC)를 중심으로 기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친환경·디지털 대전환은 그룹 미래를 위한 핵심 목표”라며 “핵심 인재 양성과 기술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