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인 8이닝 1실점… 6이닝 연속 위닝 삼성, 3위 도약

중앙일보

입력 2022.05.19 22:04

업데이트 2022.05.19 22:07

19일 대전 삼성전에서 투구하는 삼성 원태인. [사진 삼성 라이온즈]

19일 대전 삼성전에서 투구하는 삼성 원태인. [사진 삼성 라이온즈]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2연승을 달리고 3위로 뛰어올랐다.

삼성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승리를 거둔 삼성(22승 18패)은 6연속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아울러 두산 베어스(20승 1무 18패)를 제치고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화(13승 28패)는 공동 9위를 유지했다.

삼성은 1회 초 손쉽게 선제점을 올렸다. 1번 타자 김지찬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구자욱의 2루 땅볼 때 2루까지 진루했다. 오재일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 2루에서 이원석이 우전 안타를 쳐 김지찬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화도 1회 말 곧바로 반격했다. 톱타자 마이크 터크먼이 안타를 치고 나간 뒤, 김태연의 깊숙한 좌익수 뜬공 때 2루까지 진루했다. 2사 2루에서 4번 타자 노시환이 우익수 앞 안타를 쳐 1-1 동점을 만들었다.

한화 투수 남지민.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투수 남지민. [사진 한화 이글스]

이후부터는 투수전이 이어졌다. 한화 선발 남지민은 흔들리던 1회와 달리 제구가 안정되면서 호투를 펼쳤다. 2회 단타, 4회 2루타 하나씩을 줬지만 나머지 타자들을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최고 시속 152㎞ 직구와 슬라이더 투피치에 가까웠지만 삼성을

2020년 입단 이후 올해까지 선발로만 7경기에 출전했던 남지민이 5회를 채운 건 이날이 처음이었다. 남지민은 6회부터 김기중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5이닝 3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 한화는 이후 김기중-신정락-강재민-김범수를 연이어 올려 막았다. 8회 초 2사 1, 2루 위기에선 마무리 장시환을 올리는 강수까지 꺼냈다. 장시환은 강민호를 내야 뜬공으로 처리했다.

반면 삼성은 선발 원태인이 마운드를 꾸준히 지켰다. 네 번이나 삼자범퇴를 기록하면서 한화 타자들을 압도했다. 7회까지 96개를 던진 원태인은 8회에도 씩씩하게 마운드에 올랐다.

원태인은 선두타자 노수광에게 볼넷을 줬다. 9번 박상언의 희생번트 성공 이후 1번 터크먼은 고의볼넷. 이도윤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원태인은 정은원도 2루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8이닝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 107개는 올 시즌 최다 투구수였고, 네 번째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기록했다.

승부는 폭투로 갈라졌다. 10회 초 등판한 한화 투수 윤호솔이 볼넷 2개와 고의볼넷으로 2사 만루를 허용한 뒤 강민호 타석 때 와일드 피치로 결승점을 헌납했다. 윤호솔은 이틀 연속 패전투수가 됐다.

10회 말 등판한 삼성 마무리 오승환은 2사 1루에서 정은원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했으나 김헌곤이 3루로 달리던 1루주자 박정현을 잡아내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승환은 이로써 통산 35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