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결국 트위터 품었다…55조원에 인수 합의

중앙일보

입력 2022.04.26 05:54

업데이트 2022.04.26 05:59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5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440억 달러(약 55조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트위터가 자사를 머스크에게 주당 54.20달러, 총 440억 달러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인수 가격은 머스크가 트위터의 최대주주가 되기 전 이달 주가에서 38%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은 것이다.

트위터 이사회는 이 거래를 만장일치로 승인했으며, 트위터 주주들의 표결과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거래가 마무리되면 트위터는 앞서 머스크가 밝힌 대로 비상장 기업으로 전환된다. 앞서 머스크는 트위터를 인수하겠다고 공개 제안하면서 회사를 사들인 뒤 비상장 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조사 업체 딜로직이 집계한 데이터에 따르면 이번 인수는 상장 기업을 비상장 기업으로 전환하는 거래로는 최근 20년 새 이뤄진 것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머스크는 성명에서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기반이고 트위터는 인류의 미래에 중요한 문제들이 논의되는 디지털 광장"이라며 "트위터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이를 이끌어내기 위해 회사 및 이용자들과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브렛 테일러 이사회 의장은 "이사회가 가치와 확실성, 자금 조달에 초점을 맞춰 머스크의 제안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며 "제안된 거래는 상당한 현금 프리미엄을 제공할 것이며, 이는 트위터 주주들에게 최선의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NYT에 따르면 트위터의 일간 이용자는 2억1700만여 명이다. 하루에 수십억명이 이용하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에 비하면 규모가 작지만, 트위터는 세계적 담론을 형성하는 데에 이런 규모 이상의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치 지도자들은 자기 생각을 알리는 공개 창구로 트위터를 이용해왔고, 기업과 유명 인사 등도 브랜드, 이미지 조성을 위해 이를 활용해왔다는 것이다.

NYT는 이번 거래에 대해 "세계 지도자들과 명사들, 문화계의 트렌드 주도자들이 자주 찾는 영향력 있는 소셜미디어를 인수하려는 세계 최고 부호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