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해 사는 3m 대왕오징어가 왜...日 해안가서 산 채로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의 한 어촌 항구에서 몸길이 3m 거대 오징어가 살아있는 상태로 발견돼 화제다.

일본 산케이·후쿠이 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동해와 접하고 있는 일본 후쿠이현 오바마시 앞바다에서 대왕오징어가 산 채로 떠다니는 것을 어민이 발견했다.

이 대왕오징어의 크기는 총길이 3m, 몸통 길이는 1.3m에 무게 80㎏ 가량이었다.

심해에 사는 대왕오징어는 통상 죽은 채 수면에 떠오르는 경우를 제외하면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고 알려져있다.

특히 살아있는 대왕오징어의 모습은 지난 2005년에 일본 연구팀이 촬영한 것이 처음일 정도로 더욱 희귀하다. 현지 해양 전문가도 산 채로 “해변에 밀려온 건 극히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발견된 대왕오징어는 해안가에서 곧 죽었다.

연구팀은 대왕오징어 사체를 인근 사카이시에 있는 수족관으로 옮겼다. 보존 처리 후 관람객을 대상으로 공개될 계획이라고 한다.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대왕오징어와 같은 심해 생물이 물 위로 올라오면 지진 전조 증상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보였지만, 전문가들은 과학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