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골프웨어 시장 잡자’…해외 패션 브랜드까지 골프복 론칭 전쟁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5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4일 필립플레인 골프를 선보였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4일 필립플레인 골프를 선보였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국내 골프웨어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면서 기존 패션 브랜드의 골프웨어 론칭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해외 브랜드면서 국내서 처음 골프웨어를 시작하는 라이센스 브랜드가 늘고 있다.

14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초고가 골프웨어 브랜드 필립플레인 골프를 공개했다. 필립플레인은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컬렉션을 발표하는 스위스 명품 브랜드다. 트레이드 마크인 크리스털 해골 무늬와 화려하면서도 도발적 스타일로 전 세계적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약 2년 전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과 골프복 론칭을 준비해왔으며, 세계 최초로 국내서 베일을 벗었다.

필립플레인은 강렬한 디자인과 장인정신을 기반으로 한 최상의 품질을 추구하며 피케 티셔츠 35만~70만원대, 팬츠 40만~70만원대로 럭셔리 골프웨어 시장을 공략한다.

기존 패션 브랜드의 골프웨어 라인 확장은 최근 패션 업계의 주요한 흐름이다. 지난달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에 첫 매장을 오픈한 ‘아페쎄(A.P.C.) 골프’가 대표적이다. 프랑스 브랜드 아페쎄는 단순한 디자인과 특유의 감성으로 젊은 층 사이에서 인지도가 높다.

LF의 에슬레틱 브랜드 챔피온도 지난해 국내서 골프복 라인을 처음 선보였다. 젊은 골퍼를 겨냥해 챔피온이 가지고 있는 젊고 역동적인 분위기를 살렸다는 설명이다. 한섬의 타미힐피거도 지난해 골프라인 컬렉션을 내놓았다. 특유의 프레피룩(미국 명문 사립고 패션) 스타일을 골프복에 적용했다. 롤링스톤즈 골프, 벤틀리 골프 등 패션 브랜드는 아니지만 브랜드 라이선스를 바탕으로 골프복 확장을 꾀한 경우도 있다.

라이센스 골프 브랜드 론칭은 기존 브랜드의 감성을 그대로 가져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해외 브랜드는 아니지만 삼성물산의 구호, 한섬 SJYP 역시 골프웨어 라인을 출시했다. 이 같은 패션 브랜드에서 출발한 골프웨어 라인은 기존 브랜드 인지도와 의류 제작 노하우가 더해져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