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글중심] 가족 확진에도 등교 OK "다 감염 시간문제"

중앙일보

입력

오늘부터 달라진 방역지침...가족 확진돼도 등교 가능.연합뉴스

오늘부터 달라진 방역지침...가족 확진돼도 등교 가능.연합뉴스

14일부터 학생과 교직원은 같이 사는 가족이 코로나19에 확진돼도 등교할 수 있습니다.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는 조치이며 해당 학생은 열흘간 수동감시자로 분류됩니다. 수동감시는 대상자가 격리 없이 일상생활을 하면서 증상이 생기면 스스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는 방침입니다. 수동감시 대상 학생은 동거인의 검사일 기준 3일 내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6~7일 차에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권고됩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최근 교육부에 공문을 보내 우려를 표했습니다. 교총은 공문에서 “확진 개연성이 큰 학생의 등교를 용이하게 하는 것은 감염 상황을 악화시키고 최소한의 학사 운영조차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며 당분간 백신 미접종 학생의 수동감시 전환 조치 적용을 유예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 1일부터 확진자 동거인은 백신 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수동감시로 분류했지만, 학교의 경우 방역 체계 적응 등을 이유로 적용을 유예했었습니다.

바뀐 방역지침에 불안해 하는 학부모가 많습니다. “말도 안 돼요. 우리 가족 5명 순차적으로 다 확진 받았습니다. 학교를 안 보내 다행이지 보냈었다간 친구들까지 다 옮길 뻔..” “몸이 약한 어린 동생이 있는데 오빠가 학교에 가서 걸려올까 봐 노심초사.”

아이들의 급식시간을 걱정하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학교에서 급식을 먹는데 마스크가 무슨 소용입니까! 현재 학급의 반 이상이 코로나로 결석하는데, 전체 다 걸리는 건 시간문제에요.” “급식시간이 참 걱정이네요. 그 넓은 급식실에서 우르르 마스크 벗고 먹는데.”

진단키트 가격과 정확도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큽니다. “다 풀어버리려면 진단키트라도 무료로 주세요. 지난주 제 아이는 학교에서 학원에서 계속 확진자 나와 진단검사를 5번이나 했어요. 너무 힘드네요.” “약국에서 판매하는 진단키트 정확도가 너무 많이 떨어진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등교 가능하게 해
개학 시 코로나 확산을 어찌 다 감당하려는지

심히 우려된다."

ID '행복시간'

#네이버

"매주 한 두 명씩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현 8명 정도가 불참하는 수업입니다.. 원격을 왜 안 하고 있는지 학기 초 한 달만이라도 할 수 없었는지…궁금합니다 사십만 명보다 더 적은 수가 나왔을 때 원격하더니…"

ID 'shy2****'

#네이버

"백신도 안 맞은 아이들 일부러 감염시키려 하는 건지 도대체 교육부 의도를 모르겠네.. 당장 학교 원격수업 진행하도 수동 감시 체계 취소해라.. 아이들 생명이 우선이다."

ID 'skyb****'

#다음

"등교 가능하다니 이건 좀 아니지 않은가?"

ID '연한보케'

#네이버

"교육부에서 하는 일이 도대체 뭘까 이랬다저랬다 말 바꾸는 것만 하는 거 같이 왜 현장 상황에 맞는 대안이 안 내놓고 빙빙 둘러치기만 하냐."

ID 'suns****'

#다음

"아이들마다 심할 수도 있고 상태가 괜찮으면 원격강의 들어서  학습 공백 줄일 수 있도록 해줬으면 좋겠다.
초기 음성에서 고열에 3일 지나 양성 뜨고 다시 일주일 동안 학교를 못 가니 학습 공백이 길어지더라고요. 고3들은 더하죠. 이에 대한 대책 마련해 줬으면 합니다."

ID '드레곤'


이시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