沈 "김용균씨 죽음 이후 정규직화 0명" …李 "같이 해보자"[TV토론]

중앙일보

입력 2022.03.02 21:4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일 TV토론에서 불법 하도급과 위험의 외주화 문제를 지적한 심상정 정의당 후보에게 "가능하면 차기 정부(에서), 통합정부를 만들어서 직접 같이해보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심 후보가 "2018년 김용균 씨의 죽음은 위험의 외주화로 발생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생명안전 업무는 정규직 직고용을 (하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고 사고 시 일부라도 정규직으로 고용한다고 약속했는데, 지금까지 김용균 씨의 친구 6561명 중 한 명도 정규직화되지 않았다"며 입장 표명을 요구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 후보는 "저도 산재(산업재해) 환자이기도 하고 장애인이기도 하다"며 "심 후보가 가진 문제의식과 안타까움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위험의 외주화, 생명안전업무 직고용은 국민·사회적 합의가 아직 못 지켜진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통합정부를 구성해 함께 추진해볼 것을 제안했다. 정책 연대를 고리로 최근 당론화한 '통합정부론'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심 후보가 "180석 가지고도 아무것도 안 한 정당이 대선(때가) 되면, 선거 때마다 공약만 재탕 삼탕을 하나. 국민이 신뢰하기 어렵다"고 지적하자 이 후보는 "'이재명 민주당'은 다르다"고 했다.

심 후보는 "(비정규직 청년의) 어머님들이 다 보고 계신다. 한 명도 정규직이 안 된 것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혀 달라"고 하자, 이 후보는 "민간에서 벌어지는 일인데 법적 근거 없이 강제하기는 쉽지 않다. 민간에 강요할 수 없고, 국민의힘도 동의해야지 민주당 보고 강행 처리하라는 취지인가"라며 한발 물러섰다.

심 후보가 "재정명령이라고 한다며"라고 재차 몰아세웠고, 이 후보는 "재정명령 대상이 아니다. (재정명령도) 아무 때나 하는 게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