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페북 공약 "24시간 영업, 방역패스 완전철폐, 손해 실질보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코로나19와 관련한 현재 방역당국 지침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공약을 거듭 발표했다.

윤 후보는 25일 페이스북에 “24시간 영업·방역패스 완전 철폐·코로나 손해 실질적 보상”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미 지난달부터 영업시간 규제 완화와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를 약속한 바 있다.

그는 1월 11일 기자회견에서 “마스크를 쓰고 활동하는 공간에 부스터샷(3차 접종)을 맞지 않았다고 출입을 차단하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대단히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페이스북에는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라고 올리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에 더해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손해를 보상하기 부족하다는 국민의힘 입장을 바탕으로 실질적 보상까지 약속했다.

앞서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이미 국민들 앞에서 약속한 것처럼 윤 후보가 당선되면 예산편성권을 충분히 활용해서 당초 약속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상대로 한 50조원 지원 약속 반드시 지킬 것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현재의 방역지침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지난 19일 전주 유세현장을 찾아 “상황이 변했으면 대응도 바뀌어야 한다. 이젠 봉쇄해도 봉쇄가 되질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부스터샷을 맞은 국민들은 24시까지 식당과 카페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영업제한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1일에는 확진자가 10만명 넘게 발생하는 최근 상황을 고려해 청소년 방역패스 폐지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