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신규확진 10만9831명…1만6000여명 급증하며 11만명 육박

중앙일보

입력 2022.02.18 09:31

업데이트 2022.02.18 10:41

[코로나19]신규확진 10만9831명…1만6000여명 급증하며 11만명 육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명(9만3135명)에 육박한 17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속항원과 PCR검사를 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명(9만3135명)에 육박한 17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속항원과 PCR검사를 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김성태 프리랜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9831명 늘어 누적 175만580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9만3천135명)보다 1만6천696명 급증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 11일(5만3920명)보다는 약 2배, 2주 전인 4일(2만7437명)보다는 약 4배 늘었다. 수치가 두 배로 뛰는 ‘더블링’이 일주일 단위로 일어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앞서 이달 말 하루 확진자 수가 13만∼17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모델링 결과에 따르면 정점 시기는 늦춰지고, 정점은 더 높아져 내달 중순께 최대 27만명에 달할 것으로 봤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오는 21일부터 3주간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 제한을 기존 오후 9시에서 오후 10시로 한 시간 연장하고, 사적모임은 현행 최대 6인을 유지하기로 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만9715명, 해외유입이 116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3만6507명, 서울 2만5626명, 인천 7342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6만9475명(63.3%)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부산 6574명, 경남 4609명, 대구 4538명, 경북 3281명, 대전 2980명, 충남 2939명, 광주 2665명, 충북 2552명, 전북 2503명, 울산 1947명, 강원 1927명, 전남 1908명, 제주 1천114명, 세종 703명 등 총 4만240명(36.7%)이다.

지난 12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만4938명→5만6430명→5만4615명→5만7169명→9만441명(당초 9만443명으로 발표 후 정정)→9만3134명(당초 9만3135명으로 발표 후 정정)→10만9831명으로 하루 평균 약 7만3794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전날(389명)보다 4명 감소한 38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말부터 200명대를 유지했던 위중증 환자 수는 서서히 증가세로 전환하면서 지난 14일(306명)부터 닷새째 3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사망자는 45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7283명이다. 누적 치명률은 0.41%다. 사망자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이 3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0대 7명, 60대 3명, 50대 1명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