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받은 '축복' 뭐길래…1년만에 재산 72억→264억

중앙일보

입력 2022.02.15 13:33

업데이트 2022.02.15 16:49

지난 1년간 재산이 72억원에서 264억원으로 4배 가까이 불어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의 주요 수입원은 강연과 ‘축복’이라고 밝혔다.

허 후보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대선 출정식을 열고 재산이 급증한 것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아니었으면 지난해에 1000억원 이상 소득이 생겨 세금을 더 납부했을 것”이라며 이 같이 설명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뉴스1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허 후보는 대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264억13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그는 지난해 3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당시 재산이 72억6224만원이라고 신고한 바 있다.

허 후보의 재산 증식은 강연과 축복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특히 허 후보는 유튜브 채널 ‘허경영TV’를 통해 그가 언급한 ‘축복’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허 후보는 해당 영상에서 자신을 찾아온 사람들에게 “집과 자동차와 핸드폰과 모든 집기와 본인의 모든 몸과 영혼까지 그리고 직장까지 축복이 영원토록 들어가라”고 말했다.

허 후보는 이 의식을 통해 한 사람 당 약 100만원을 받는다고 한다. 평일 기준 하루 40~50명이 찾아오고, 1억원 넘게 내는 사람도 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