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공무원 20명 도열”…김혜경, 李 성남시장 때도 과잉의전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를 둘러싼 ‘과잉 의전’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 후보가 성남시장이던 시절에도 비슷한 문제가 여러 차례 지적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성남시의회 회의록에 따르면 2012년 2월 24일 본회의에서 박완정(새누리당) 의원은 “성남시에서 행해지는 각종 행사 때마다 시장 부인을 따라다니며 밀착 수행하던 배모씨라는 여성이 버젓이 성남시청 비서실 계약직 직원으로 등록된 성남시 공무원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여직원이 각종 행사에서 시장 부인을 수행하고 있다고 몇몇 공무원들이 시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 뉴스1

박 시의원은 또 “이 직원의 업무분장에는 ‘의전 수행’이라고 또렷이 기재되어 있다”며 “참고로 이 여직원은 이 시장이 취임 후 계약직 직원으로 채용한 직원이다. 참으로 기가 막히고 분노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배씨는 최근 잇따라 불거진 경기도청 비서실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2011년 11월 26일 본회의에서도 이덕수(새누리당) 의원이 “금번 10월 모 봉사단체 행사에 사모님(김혜경씨)이 관용차를 이용해 오셨는데 공무원이 20여명은 도열을 했다”며 “이를 목격한 주민들이 얼마나 욕을 퍼부었는지 본 의원조차 낯이 뜨거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모님 홀로 관용차를 이용하는 것을 시민들은 반기지 않을 것이며 적절한 처신인지 되돌아봐야 한다. 시민은 시장을 선출한 것이지 사모님을 시장으로 선출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2010년 12월 9일 경제환경위원회 회의에서는 정훈(새누리당) 의원이 “(지역 행사장의) 의전으로 봤을 때 의장이 먼저 해야지, 시장 사모님이 먼저 하게끔 된 이유가 뭡니까?”라고 집행부에 따져 묻기도 했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