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박정희, 경상도 집중투자" 이준석 "지역갈등 조장"

중앙일보

입력 2022.01.28 06:44

업데이트 2022.01.28 15:33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과거 영호남 간 격차를 언급하며“박정희 정권이 자기 통치 구도를 안전하게 만든다고 경상도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전라도는 일부 소외시켜서 싸움시킨 결과란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불량한 정치인이 이용하는 지역감정”이라며 “민주당의 가스라이팅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동구 충장로우체국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제가 13살에 공장을 갔더니 이상한 현상을 발견했다”면서 “제가 경북 안동 사람인데, 성남 공장에 취직을 초등학교 마치고 바로 했더니, 이상하게 공장에 가보니 관리자는 다 경상도 사람,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어린 마음에 ‘나는 왜 경상도인데 관리자가 아니지’ 이런 황당한 생각을 했을 정도로 차이가 많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또 “제가 80년 5월에는 오리엔트 시계공장을 다녔는데 그때 우리에게 유행이 광주 욕하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이게 완전히 반대”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그 사실을 알고 난 다음에 얼마나 수치스러웠겠나”라며 “속아서 살아온 내 인생이 너무 억울하기도 하고 다신 다른 사람들에 속아서 기득권자의 부당한 이익을 위해, 가난하고 힘든 사람끼리 서로 싸우지 않게 하겠다고, 공적인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미래정치아카데미에 참석해 특강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미래정치아카데미에 참석해 특강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 “호남이 다시는 민주당의 저런 가스라이팅 발언에 넘어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십시오”라고 적고 이재명 후보의 발언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이라는 사람의 머릿속에는 아직 국민을 경상도와 전라도로 나눠 보는 관점이 가득한가 보다”라며 “호남의 합리적 유권자들께서 이재명 후보의 저런 무책임한 지역갈등 조장 발언을 배척해달라”고 했다.

이어 “저런 불량한 정치인이 선거 때마다 이용하는 지역감정에 속아 우리는 40년을 허비했고, 저들이 항상 끌어들였던 대구와 광주는 GRDP(지역 내 총생산) 순위에서 매번 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이번 대선에서 마침표를 찍어달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이 대표는 “호남의 국민들이 민주당 후보라는 이유 외에 이재명 후보를 찍을 이유가 없지 않나. 국민의힘이 더 낮은 자세로 임하면서 호남에서도 경쟁하겠다”면서 “이번에 인정받지 못해도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