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칼 협박 정창욱, 檢송치된 날 "방송 모습은 가공…정말 죄송"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창욱 셰프. 연합뉴스

정창욱 셰프. 연합뉴스

지인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유명 유명 셰프 정창욱(42)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6일 정창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 게시판에 “정창욱입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정창욱은 “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당시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린다.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엄청난 일을 벌여 놓고도 ‘다 이해해 주겠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위험한 생각을 했다”며 “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정창욱은 “막상 이런 일이 생기자 숨기 바빴다. 이 글을 쓰기까지에도 며칠이 걸렸다”며 “매체에서 보여졌던 저의 모습은 만들어진, 가공의 저였다. 겁쟁이었고 평생을 제먹대로 살았다. 당사자들에 대한 사과와 사건에 대한 입장이 늦어져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분의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며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정창욱은 지난해 8월 미국 하와이에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촬영을 도와주던 일행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정창욱은 주먹으로 피해자들을 때리고 부엌에 있던 흉기로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26일 정창욱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