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네거티브 중단할 것…여의도 기득권정치, 위기극복 못해"

중앙일보

입력 2022.01.26 09:22

업데이트 2022.01.26 11:3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많으신 줄 안다"며 "저 이재명은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오전 경기 포천시 농업기술센터에서 농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오전 경기 포천시 농업기술센터에서 농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이 후보는 2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혁신 구상을 발표했다. 앞서 측근 그룹인 '7인회'가 백의종군을 선언하고,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 등을 발표한 데 이어 후보가 직접 통합정부 구성 등 정치개혁 방안을 내놓은 것이다.

이 후보는 "진짜 위기는 대선 이후다. 우리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위기가 닥칠 것"이라며 "우리 앞에 놓인 대전환의 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 리더십, 유능한 대통령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정부는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 내각, 통합정부를 만들겠다"며 "정파와 연령에 상관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해 '완전히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겠다"고 했다.

또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젊은 국민 내각을 구성하겠다"며 "청년 세대는 이재명 정부의 가장 든든한 국정 파트너다. 3040대 장관을 적극 등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눠먹기식 회전문 인사로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며 "이재명의 국민 내각은 책상머리 보고서 리더십이 아닌 현장형 해결 리더십으로 일대 전환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제 정치교체"라며 "(측근그룹 7인회) 일곱 분의 헌신, 송영길 대표의 결단, 감사하다"며 "정치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더 나은 삶이어야 한다. 그러나 지금 우리 정치는 대결과 분열, 혐오와 차별을 동원해서라도 상대를 굴복하게 만드는 자신들만의 '여의도 정치'에 갇혀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의도에 갇힌 기득권 정치로는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불안한 리더십으로는 국민을 통합할 수 없다"며 "저 이재명이 먼저 혁신하겠다. 민주당이 먼저 내려놓겠다"고 했다.

또 "대전환의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민주주의, 국민이 승리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정치교체를 하겠다"며 "이재명의 정치교체는 대전환"이라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네거티브 공방에 대한 사과와 중단도 선언했다. 그는 "실망감을 넘어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면목이 없다"며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네거티브 중단을 약속하며 "야당도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