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무슨 일…이번엔 단발머리 휘날리며 햄버거 먹방

중앙일보

입력 2022.01.25 11:57

업데이트 2022.01.25 13:42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쳐]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쳐]

최근 '멸공'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번엔 장발로 나타났다.

지난 24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발 YJ'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단발머리가 된 정 부회장은 식탁에 앉아 두 손으로 햄버거를 쥐고 한 입 크게 베어 물고 있다. 다른 사진에서는 지난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진 정 부회장의 반려견 '실비'를 품에 안은 채 옅은 미소를 띠고 있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쳐]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쳐]

2주 전 짧은 머리와 비교했을 때 정 부회장의 단발머리는 파격적이다. 첫 번째 사진을 자세히 보면 기존에 보여줬던 그의 짧은 머리와 현재의 긴 머리색이 다른데, 헤어 피스를 부착한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사진은 실제로 정 부회장이 머리를 기른 것으로 추측된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억압 속에서도 자유로움을 표현하신 것 같다", "가발이냐", "야인이다", "잘 어울린다"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정 부회장은 '멸공' 발언이 논란이 되자 지난 13일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다"라며 사과했다. 앞서 이마트 노조 역시 "고객과 국민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