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폭군'될까 걱정…되게 똑똑하지 못해"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18:53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폭군'이 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전날인 23일 KBS '정치합시다 시즌2'에 출연해 "윤 후보가 당선되면 뭐가 걱정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되면 뭐가 좋아질까, 그런 생각을 해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후보가) 되게 똑똑하지 못하다. 기본적으로"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반면 유 전 이사장은 "이 후보가 되면 뭐가 기대되냐, 그냥 국민들이 원하는 것을 다 해줬으면 좋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처럼 에너지 레벨이 낮은 수준에서 지속성을 가지고 가는 스타일, 이런 부분이 할 수 없었던 일들을 이 후보가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패널로 함께 출연한 '보수 논객' 전원책 변호사는 유 전 이사장의 말이 끝나자 "이번 대선은 자유 민주주의냐 유사 사회주의냐, 헌법을 지킬 것이냐, 헌법을 파괴할 것이냐의 싸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 전 이사장은 "그건 저도 동의한다"며 "윤 후보가 되면 헌법을 파괴할 거라고 본다"고 받아쳤다. 이에 전 변호사는 "보는 시각이 이렇게 정반대"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전 변호사는 유 전 이사장이 "윤 후보가 당선되면 우리 대한민국이 뭐가 좋아지고, 이 후보가 되면 뭐가 걱정되느냐"는 질문에 "정답은 똑같다"며 "윤 후보가 되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신규 대책이 나올 것이고 국가 위험성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