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루 확진 1주새 10% 감소 “오미크론 정점 지나”…사망자는 안 꺾여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00:02

업데이트 2022.01.24 02:22

지면보기

종합 02면

미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미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하루 최대 100만 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미국에서 오미크론발 대유행의 정점이 지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미국은 전날 기준으로 앞서 7일간 하루 평균 72만 건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는 일주일 전 평균 80만7000건보다 10% 감소한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감염자도 줄고 있다. 지난 21일 하루 감염자는 82만5052명으로 일주일 전(14일 93만3249명)보다 12% 줄었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일찍 시작됐던 미국 북동부는 정점을 지나 빠른 감소세를 보인다. 다만 미국 남부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어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

뉴욕주(州)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뉴욕주(州)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남아공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남아공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관련기사

뉴욕 등 오미크론 변이가 휩쓸고 간 지역에서 나타난 코로나19 확진자 그래프는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타난 코로나19 확진자 그래프와 유사하다고 NYT는 전했다. 남아공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해 약 한 달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가 지난해 12월 15일 정점(2만6389명)을 찍고 빠르게 하락했다. 지난 21일 하루 확진자는 3519명으로 정점 대비 9분의 1 수준이다.

영국도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4일 하루 확진자가 21만 명을 넘어서며 정점을 기록한 뒤 2주 뒤인 18일(9만3890명) 50% 이상 하락했다. 22일에는 7만 명대로 내려앉았다.

영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영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하지만 사망자 수는 꺾이지 않았다. 미국의 7일간 평균 사망자는 지난 21일 기준으로 2100명을 넘어섰다. 이는 1000명 선 이하였던 지난해 11월 말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실제 21일 하루 사망자 수는 평균치보다 한참 높은 3866명으로 여전히 증가세를 보인다.

유럽에서는 오미크론이 공식적으로 우세종에 올랐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지난 21일 유럽연합(EU)과 유럽경제지역(EEA) 30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됐다고 밝혔다.

CNN은 과학계 일각에서 나오는 낙관적 전망을 전하면서도 오미크론 다음에 올 변이의 성격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UC샌프란시스코 전염병학자 조지 러더퍼드 교수는 “다음에 어떤 변이가 올지는 알 수 없다”며 병원성이나 전염력을 예측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존스홉킨스대 폐·중환자 치료 의사인 파나기스 갈리아사토스는 “우리는 코로나19를 막을 방법을 알기에 더는 과학적 돌파구가 필요하지 않다”며 백신과 마스크 착용, 감염 검사, 추적 등 기본 원칙을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