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말' 논란 속…김혜경 목소리 등장한 이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2.01.23 16:01

업데이트 2022.01.23 16:31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가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동영상. [유튜브 캡처]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가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동영상.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동물권 보호 캠페인 영상에 참여하면서 길고양이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23일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 21일 선대위 동물권위원회에서 이 후보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1분13초 분량의 ‘길 위의 생명을 위해’ 동영상에 김씨는 성우로 깜짝 등장했다.

‘거리의 동물’의 생명권을 보장해주자는 내용으로, 한 ‘캣맘’이 길고양이에게 마실 물을 마련해주고 눈발을 맞던 고양이가 조심스레 다가와 먹이를 먹는 장면 등 감성에 호소하는 짧은 캠페인 영상이다.

내레이터로 등장한 김씨는 추위에 떠는 길고양이의 영상을 배경으로 “사람도 길 위의 생명에게도 겨울은 견디기 힘든 계절입니다. 세상을 덮는 새하얀 눈은 길 위의 삶에 고단함을 더해줄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어디에도 우리가 편히 쉴 곳은 없어 보입니다. 배고픔은 참아볼게요. 때리거나 쫓아내지만 말아주세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길 위의 작은 생명들과 공존을 위해 민주당이 더 노력할게요. 조금만 더 견뎌주길. 곧 봄이 올 거에요”라고 덧붙였다.

이번 영상은 최근 KBS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 촬영을 위해 강제로 쓰러트려진 말이 사망하면서 동물학대 문제가 이슈로 떠오른 와중에 나온 것이기도 하다.

이 영상은 23일 오후 4시 기준 조회수 2만9000여회를 기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씨가 지난 20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 내 문화시설에서 지역 맘카페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씨가 지난 20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 내 문화시설에서 지역 맘카페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선대위는 지난 15일 동물권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등 동물권 보호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과 관련 “동물도 사람과 똑같이 학대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동물보호법 위반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위반 시엔 강력히 처벌해 동물 학대를 근절하겠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