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요청 받아준 정부 "韓동결 자금으로 이란 유엔분담금 대납"

중앙일보

입력 2022.01.23 10:05

업데이트 2022.01.23 10:34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AP=연합뉴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AP=연합뉴스

정부가 한국에 묶여있는 이란의 동결자금으로 이란의 유엔분담금을 대납했다.

기획재정부는 23일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 유엔 사무국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국내 이란 원화 자금을 활용한 이란의 유엔분담금 1800만달러(약 222억원) 납부를 지난 21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이란 정부는 유엔 분담금 미납에 따른 총회 투표권 상실 등을 우려해 한국내 이란 동결자금으로 유엔 분담금을 납부해달라고 긴급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6월 이란의 유엔분담금 1600만달러(약 184억원)를 원화 자금으로 납부했던 경험을 토대로 관계기관들과 이란 자금 이전 절차를 협의해왔다.

기재부 관계자는 "유엔 분담금 납부가 끝나 이란의 유엔 총회 투표권은 즉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