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 산란계 농장 2곳 AI 의심…전국 일시이동중지 명령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15:09

업데이트 2022.01.22 15:19

지난 1월 12일 오후 전남 나주의 한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축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이 예방적 살처분을 위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1월 12일 오후 전남 나주의 한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축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이 예방적 살처분을 위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 화성 산란계 2개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22일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AI 의심 사례가 발생한 화성 산란계 2개 농장에서 산란계가 각각 19만마리, 23만7000마리가 사육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동절기 들어 가금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23·24번째다.

중수본은 의심 사례가 확인된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해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 예방적 살처분, 역학조사 등 선제적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이들 농장의 반경 500m 이내 가금 농가에서는 25만5000마리가 사육 중이다.

중수본은 산란계 2개 농장에서 연이어 고병원성 AI 의심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이날 오후 3시부터 23일 오후 3시까지 24시간 전국 가금 농장·축산시설(사료공장·도축장)·축산차량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중수본은 전국 이동 중지 기간 24명으로 중앙점검반을 구성해 농장·시설·차량의 명령 이행 여부를 점검한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AI가 가금농장에서 연이어 발생한 만큼 조기 차단을 위해 농가·관계기관이 함께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금농장 관계자는 바이러스 접촉 가능성이 있는 철새도래지·저수지·소류지·농경지 출입을 삼가고 농장 진입로 생석회 도포,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축사 내외부 매일 청소 등 차단방역을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농장에서 폐사·산란율 저하 등 이상 여부 확인 시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