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겨냥 "방역철학 없이 오락가락, 위기극복 어려워"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0:52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지 2년 만인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방역 정책에 대한 확고한 철학 없이 오락가락하는 사람으로는 위기 극복이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코로나 2년, 위기극복 적임자가 필요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는 방역에 잘 대처해 왔지만, 경제방역에서는 부족함이 많았다”며 “국민은 자발적으로 협조했고 의료진은 손발이 부르트도록 헌신했다. 소상공인들도 매출감소와 희생을 감내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 같은 위기상황에서 국가의 재정지출이 턱없이 부족했다고 지적하면서, “세기적 위기 앞에 국가는 고통 분담에 인색했고 가계에 이를 떠넘겼다.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 당장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을 구하고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며 “감염병 극복에 정치논리, 정쟁이 개입되면 안 된다. 오직 국민 안전과 민생만 바라보며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사람, 방역 정책에 대한 확고한 철학 없이 오락가락하는 사람으로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는 앞서 선거운동 과정에서 실내에 입장하며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을 위한 QR코드를 찍지 않아 과태료 처분을 받은 윤 후보를 겨냥한 것이다. 당시 윤 후보는 방역패스 적용과 영업제한 철회 등 문재인 정부의 방역지침을 반대한 가운데 이런 사실이 알려져 뭇매를 맞았다.

이 후보는 아울러 “국가책임방역, 국민과 함께하는 방역으로 감염병 팬데믹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세상에서 가장 먼저 일상 회복을 체감하는 코로나 완전극복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