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진법사 추천 누가 했나…이준석 "김건희 아닌 윤핵관 추천"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0:09

업데이트 2022.01.20 11:18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의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 활동 논란에 대해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의 추천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핵관 한 분의 추천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이 대표는 그렇다며 “김 씨가 추천한 관계는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진법사라는 분에 대해서 여러 억측이 있지만 제가 정확하게 확인한 바로는 캠프에 합류하게 된 계가기 후보자랑 후보자의 배우자 추천이 아니라 다른 핵심 관계 의원의 추천이었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전씨와 김씨가 알고 지낸 사이였는가?"라는 질문엔 "알았는지는 확인을 못 했다"며 "전씨를 추천한 인사는 명확하게 모 핵심 관계 의원이 한 것"이라고 답했다.

윤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전날 만찬 회동에 대해 이 대표는 "전해들은 내용이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살짝은 긴장이 흐른 대화였다고 보고, 다음주 월요일(24일) 이전에 어떻게든 결론 날 것"이라고 봤다.

이어 "근로계약서를 다 쓰고 해야 나중에 탈이 없는 것이고, 홍 의원도 워낙 정치적으로 경험이 풍부하신 분이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봤을 때 무리하다고 생각하는 제안이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제안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윤 후보와 배석자 없이 저녁 식사를 한 뒤 청년의꿈을 통해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하고,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하면 중앙선대위(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정운영 능력 담보 조치'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신뢰하는 사람을 쓰라는 것"이라고 해석하며 "홍 의원 본인과 오랜 인연을 맺은 인사라기보다는 국민의 시각에서 봤을 때 저 정도면 탕평인사고 훌륭한 인사라고 할 만한 사람들을 추천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처가 비리 엄단 선언'에 대해서는 "윤 후보가 MBC 보도 이후 상당히 겸허한 자세로 국민에게 반응하고 있고 후보 배우자도 문제 발언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하는 취지로 얘기했기 때문에, 지금 기조보다 후보가 더 낮게 간다는 게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며 "후보 입장에서 다소 불쾌하고 좀 감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나 이미 하고 있다' '여기서 뭘 어떻게 더 하라는 거냐'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의 익명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비판한 것을 안 후보가 지적한 데 대해서는 "아직도 옹졸한 마음을 못 버리셨다. 하나하나 방송국을 쫓아다니면서 '내가 손해 입었다'고 하시는 건 완전히 망상"이라며 "어제도 일방적으로 저를 비판했는데, 본인이 하는 건 하나도 제대로 돌아보지 못하고 아직 '나 때리면 가만 안 둘 거야' 이런 느낌"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