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술집 창문서 성기 드러낸 男, 카메라 들이밀자 '후다닥'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20:36

업데이트 2022.01.18 20:48

[‘청주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청주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충북 청주의 주점에서 한 남성이 성기를 노출한 뒤 도주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청주청원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이 남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페이스북 ‘청주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청주의 한 대학교 인근의 술집 창문으로 성기를 보여준 남성을 찾는다는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가 올린 사진에는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주점 창문 밖에서 바지를 내리고 자신의 성기를 노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한 손으로 휴대전화를 들고 주점 안 손님들을 촬영하는 듯한 모습도 포착됐다.

제보자는 이 남성을 향해 “저희 동영상도 찍으신 것 같은데 폐쇄회로(CC) TV를 돌리겠다. 경찰에 자수하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행위가 공연음란 등 형사처벌 대상으로 간주하고 수사에 나선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등을 분석해 이 남성의 신원과 도주 경로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공장소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신체 특정 부위를 노출하면 공연음란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 공연음란죄는 1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