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욕설 녹취파일 공개' 변호사 즉각 고발"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17:52

업데이트 2022.01.19 12:17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이재명 당 대선후보의 욕설이 담긴 녹음 파일 30여건을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정책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정책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녹음 파일을 공개한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한다"고 말했다.

공보단은 "장 변호사가 불법 배포한 이 자료를 선별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 역시 선관위 지침에 위배될 뿐 아니라 후보자 비방죄와 선거법 위반에 해당하므로 즉시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장 변호사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160분 분량이 녹음 파일 34건을 공개했다. 장 변호사는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 소속이지만 이날 기자회견은 개인 자격으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변호사가 공개한 파일에는 이 후보가 전화로 친형인 고(故) 이재선씨와 형수인 박인복씨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이재선씨에게 정신병원 입원을 압박하는 듯한 내용도 담겨 있다.

녹음 파일 공개 후 이 후보는 "비록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민주당은 지난해 10월에도 이 후보의 조폭연루설을 제기한 장 변호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와 친형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 저자이기도 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