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서 호랑이 가죽 벗기고 고기 구웠다…엽기 밀렵꾼들

중앙일보

입력 2022.01.13 11:29

업데이트 2022.01.13 11:37

태국 국립공원 순찰대원들이 압수한 벵골 호랑이 가죽 등을 들어보이고 있다. [방콕포스트 보도 캡처]

태국 국립공원 순찰대원들이 압수한 벵골 호랑이 가죽 등을 들어보이고 있다. [방콕포스트 보도 캡처]

태국의 밀렵꾼들이 국립공원에서 야생 호랑이를 불법 사냥하고 가죽을 벗긴 뒤 고기를 굽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방콕포스트는 태국 서부 깐차나부리주통파품 국립공원 순찰대가 공원 내 야영지에서 밀렵꾼들이 잡아놓은 벵골 호랑이 사체와 무기류 등을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밀렵꾼은 도주해 검거하지 못했다.

당국은 미얀마와의 국경 인근에서 야생 동물 밀렵이 이뤄질 것이란 정보를 사전에 입수했다. 이에 따라 순찰대원 10명이 공원을 순찰하던 중, 지난 9일 오전 10시쯤 태국과 미얀마 국경에서 3~4㎞가량 떨어진 지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한다.

연기가 나는 곳은 개울 옆 야영지였다. 밀렵꾼 5명이 벵골 호랑이 두 마리의 생가죽을 벗기고 고기를 굽고 있던 것. 밀렵꾼들이 데리고 다니는 개들이 순찰대를 보고 짖자, 밀렵꾼들은 급히 숲속으로 도주했다.

야영지엔 밀렵꾼들이 굽고 있던 호랑이 고기가 남아있었고, 근처엔 호랑이 생가죽이 말려지고 있었다. 바로 옆에는 호랑이를 유인하기 위해 쓴 것으로 보이는 암소 사체도 대나무에 묶인 채 발견됐다. 순찰대는 이곳에서 총 4자루와 각종 밀렵 장비 약 30개 등을 발견해 압수했다.

한편 사건 이틀 뒤엔 순찰대에 황당 전화도 걸려왔다고 한다. 한 남성이 "순찰대가 압수한 엽총 중 한 자루가 자원봉사단원의 것이니 돌려달라"고 요청한 것. 이 남성이 총 반환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자신과 자원봉사단의 신분을 밝힘에 따라, 순찰대는 경찰에 이들에 대한 추적을 요청했다.

한편 밀렵 등으로 한때 태국에서 호랑이가 멸종위기에 직면하기도 했지만, 당국이 지속해서보호 정책을 펼친 덕분에 전국 31곳의 보호지역에서 200여 마리의 야생 호랑이가 사는 것으로 추산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