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눈높이 맞추면 글로벌” 넷플릭스가 CICI 상받으며 내놓은 말

중앙일보

입력

양궁선수 김제덕(왼쪽부터), 성악가 조수미,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가 12일 오후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국이미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양궁선수 김제덕(왼쪽부터), 성악가 조수미,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가 12일 오후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국이미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콘텐트가 새로운 레벨의 르네상스를 맞았다. 한국 시청자의 눈높이에 맞추면 글로벌 시장에서도 통하는 세상이 왔다.”  

넷플릭스에서 한국 콘텐트를 총괄하는 인물인 강동한 부사장(VP)은 12일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가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선언했다. 강동한 VP는 이날 최정화 CICI 이사장 사회로 진행된 한국이미지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를 대표해 징검다리상을 받았다. 지난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면서 전세계를 들썩인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디딤돌상을 수상했다. 성악가 조수미 씨는 주춧돌상, 지난해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제덕 선수는 새싹상을 받았다.

강동한 VP가 보는 한국 콘텐트의 매력은 뭘까. 그는 “진심이 담겨있고(heartfelt), 항상 진화하며(ever changing), 놀라움이 가득하다(full of surprises)”라고 답했다. 강 VP는 한국 콘텐트의 글로벌화를 위해 오랜 기간 애써온 인물이다. 그런 그에게 ‘오징어 게임’ 등의 폭발적 인기는 우연 아닌 필연에 가까웠다. 그는 “‘오징어 게임’ 이전부터 한국 콘텐트가 쌓아온 내공이 있다”며 “지금 한국 콘텐트에 대해 글로벌 시장에서 갖는 관심은 예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현재의 성공에 취하는 대신 이를 가능하게 한 과거의 궤적과, 미래의 나침반에 주목한다. 강 VP는 기자회견에서 “예전에도 한국 콘텐트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인기가 있었지만 로맨틱 코메디 또는 드라마 등 특정 장르 중심이었던 면이 있다”며 “이젠 예능 등 장르가 다양해졌다는 점과 아시아를 뛰어넘어 전 세계로 확장했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과거 아시아를 뛰어넘어 보려고 애를 썼지만 잘 안 됐던 때를 지나 지금은 (넷플릭스와 같은)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190개국에서 현지화를 완벽히 해냈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등 한국 콘텐트는 모두 이 인물의 손을 거친다. 강동한 넷플릭스 VP. 뉴스1

'오징어 게임' 등 한국 콘텐트는 모두 이 인물의 손을 거친다. 강동한 넷플릭스 VP. 뉴스1

경쟁의 문은 점점 좁아지고 있다. 디즈니부터 쿠팡 등, 다양한 OTT(Over the Top) 스트리밍 플랫폼이 넷플릭스의 뒤를 쫓고 있어서다. 강 VP는 이에 대해 말을 아끼면서도 “기존의 틀을 뛰어넘는 새로운 준비를 많이 하고 있다”며 “지난해는 한국 콘텐트의 글로벌화를 위해 오래 일해온 제 입장에선 너무도 고무적인 성과를 이뤄냈고, 이는 한국의 훌륭한 스토리텔러 덕분”이라며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훌륭한 스토리는 전 세계 어디에서든 사랑받을 수 있다는 게 증명된 한 해를 보낸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선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의 영상 메시지도 발표됐다. 팬데믹으로 인해 직접 방한은 하지 못했지만 넷플릭스가 한국 시장에 부여하는 무게감이 읽혔다.

‘한국이미지상’ 시상식 전 올해의 한국이미지상을 수상한 김제덕, 성악가 조수미,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가 내빈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손경식 CJ그룹 회장, 최정화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이사장, 마포 로르 프랑스 소리꾼, 자카리아 하메드 힐랄 알사아디 주한 오만 대사,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김동호 강릉영화제 이사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뉴스1

‘한국이미지상’ 시상식 전 올해의 한국이미지상을 수상한 김제덕, 성악가 조수미,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가 내빈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손경식 CJ그룹 회장, 최정화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이사장, 마포 로르 프랑스 소리꾼, 자카리아 하메드 힐랄 알사아디 주한 오만 대사,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김동호 강릉영화제 이사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뉴스1

이날 시상식의 또다른 주인공들인 조수미 성악가와 김제덕 선수도 재치 넘치고 철학이 담긴 답변으로 이목을 끌었다. 조수미 성악가는 기자회견에서 “팬데믹 시대에서 예술의 중요함을 새삼 느끼고 있다”며 “한때는 핸드폰에 대고 노래를 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이탈리아에서 체류하면서 시신을 실은 트럭들이 떠나가는 것을 보며 ‘아 이젠 내가 바뀌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또 “이 바이러스가 지나가더라도 새로운 바이러스가 또 올 것”이라며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예술이 인류를 위로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랑이띠인 그는 임인년을 맞아 “이젠 후배들을 키우는데도 힘을 쏟고 싶다”며 “클래식 음악을 하지만 그렇다고 근엄하지만은 않은 친근한 아티스트로 무대에 계속 서고 싶다”고도 강조했다.

성악가 조수미(오른쪽)와 양궁선수 김제덕 씨. 뉴스1

성악가 조수미(오른쪽)와 양궁선수 김제덕 씨. 뉴스1

김제덕 선수는 ‘새싹상’ 수상자답게 젊은 혈기를 뽐내면서도 겸손함을 함께 보여줬다. 올해 아시안게임 출전을 앞둔 그는 “경기를 앞두고서는 ‘해내고 말겠다’는 마음보다는 ‘배워가겠다’는 마음으로 임한다”며 “무조건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겠다고 생각하면 스스로에게 부담을 주게 되니 먼저 자신을 살피고 마음을 돌아보며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어른스러운 답을 내놓았다.

CICI의 한국이미지상은 2005년부터 매년 수상자를 배출해냈다. 정명훈 지휘자부터 골프 선수 박세리 씨, 피겨 선수 김연아 씨, 발레리나 박세은 씨 등이 수상자로 선정돼 직접 상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