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한줄 쓴 윤석열 "여성가족부 폐지"…40분만에 댓글 1000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윤석열 후보 페이스북

사진 윤석열 후보 페이스북

최근 페이스북에서 잇따라 청년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여성가족부 폐지"를 언급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단 한 줄의 문구만 있는 게시물을 올렸다. 윤 후보는 전날에도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라며 비슷한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이는 앞서 윤 후보가 발표한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양성평등가족부를 신설하는 등 내용의 청년 공약에 대한 의지를 재차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지난해 10월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2030세대 젠더 논란의 중심에 선 여성가족부에 대해 "양성평등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홍보 등으로 실망감을 안겨 줬다"며 개편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윤 후보는 새해 들어 청년 표심에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다. 윤 후보는 영입 인사 혼선과 이준석 당대표와 잇단 갈등 등으로 최근 청년층, 특히 '이대남' 표심이 대거 이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윤 후보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청년 일자리와 게임 정책 등 청년 세대에 방점을 찍은 공약과 메시지를 연달아 발표했다. 지난 3일에는 "출마선언을 하며 청년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겠다고 약속했지만 시간이 지난 지금 그 약속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돌이켜보면 2030의 마음을 세심히 읽지 못했던 것을 솔직하게 인정한다"며 "청년세대와 공감하는 자세로 새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19분쯤 올라온 윤 후보의 게시물은 1시간도 안돼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석열이형 가자"라며 지지 의사를 밝힌 댓글이 있는가 하면, "폐지보다는 예산을 줄이는 방향으로 검토해달라" 등 다양한 목소리가 이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