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cm 교육용 막대로…20대 장기 파손시킨 엽기 살인사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의 한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벌어진 ‘엽기 사망 사건’에 경찰이 살인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신고 당시엔 숨진 피해자에게서 심각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었는데, 국과수 조사 결과 장기가 손상돼 사망에 이르렀다는 1차 소견이 나오면서다.

경찰 로고

경찰 로고

‘폭행 사망’ 현행범 체포…살인으로 혐의 변경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어린이 스포츠센터 대표인 40대 남성 A씨에게 살인혐의를 적용해 지난 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달 31일 서울 서대문구의 한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20대 남성 직원 B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의 신고자는 용의자인 센터 대표 A씨였다. 그는 31일 오전 9시경 “자고 일어나니 B씨가 의식이 없다”며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B씨는 숨져 있었다. 발견 당시 B씨는 온몸에 멍이 든 채 바지만 탈의한 상태였고 머리 쪽에 가벼운 좌상과 엉덩이 쪽에 외상이 있었다고 한다.

당시 A씨는 경찰에 “B씨와 같이 술을 마셨는데, B씨가 음주운전을 하려고 해 이를 말리다 폭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하고 B의 시신을 국과수에 넘겨 사인 분석에 들어갔다.

70cm 어린이 교육용 막대로 장기 훼손

경찰이 당초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했다가 살인 혐의로 변경한 것은 국과수로부터 긴 플라스틱 막대가 피해자의 장기를 건드려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받았기 때문이다. A씨가 폭행 과정에서 피해자의 항문 부위에 70cm 길이의 막대를 찔러 넣어 장기가 손상돼 사망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폭행치사와 살인을 구분하는 ‘살인의 고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경찰은 A씨가 센터 내에서 어린이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70cm 길이의 막대로 B씨를 때리고 찌르는 등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범행에 사용된 막대는 현장에서 발견됐다. 이 막대는 센터 내에 50~60개 정도 비치돼 있었으며, 평소 어린이들이 줄넘기 등 활동을 할 때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도구라고 한다.

지난달 31일 서울의 한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센터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직원이 대표에게 폭행 당한 것으로 보고 대표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사진은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지난달 31일 서울의 한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센터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직원이 대표에게 폭행 당한 것으로 보고 대표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사진은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숨진 B씨는 센터에 입사한 지 3년 정도 됐으며 A씨와의 관계는 원만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원한 관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A씨의 동종 전과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며 범행 당시 상황을 잘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저녁 어린이 스포츠센터 내에서 A씨와 B씨를 포함한 4명이 회식 자리를 가졌으나, 이후 2명은 자리를 떠났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단독으로 범행을 저질렀으며, B씨가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CCTV를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피의자 “음주운전 말리다 폭행”…유족 반발

A씨가 경찰에 B씨의 의식이 없다고 신고하기 7시간 전(지난달 31일 오전 2시경) 해당 스포츠센터에 경찰이 한 차례 출동했던 것으로 파악돼 경찰의 부실 대응 논란도 일고 있다. 당시 A씨는 112에 “누나가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출동 당시 센터 안에 누나로 보이는 여성은 없었고 B씨가 누워 있었다. A씨는 신고 내용과 달리 출동 경찰에 “그런 신고를 한적이 없다. 어떤 남자가 와서 시비를 걸어서 싸웠다”고 주장했다. B씨에 대해선 “술 먹고 자고 있으니 건들지 마라. 싸운 사람과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이후 경찰은 철수했다고 한다.

경찰이 확보한 센터 내 CCTV에는 출동 경찰이 B씨의 어깨를 두드리고 가슴에 손을 얹어보는 장면이 담겨 있다. ‘살아있는 걸로 판단한 것 같다’는 게 경찰 측의 설명이다. 경찰의 현장 대응에 문제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경찰은 “폭행 시점은 조사 중이다. B씨의 사망 시점은 부검 결과 뒤에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A씨가 경찰에 “B씨가 음주운전을 하려고 해 이를 말리다 폭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과 관련해 유족 측은 반박했다. 지난 1일 언론 보도를 통해 B씨의 유족은 “지난달 30일 저녁 B씨로부터 ‘대리가 안 잡힌다’는 문자를 받고 가족 중 한 명이 대리기사 번호를 보내줬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