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종착역서 내리지 않는 남성...日 발칵 뒤집은 실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 지하철역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전동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지하철역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전동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한 지하철 종착역에서 내리지 않은 채 잠을 자던 남성이 이미 사망한 시신이었다는 일화가 알려지면서 일본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14일 일본 매체 소라뉴스24에 따르면 전날 일본 효고현다카라즈카시에 있는 한큐 전철 다카라즈카 본선의 종착역인 히바리가오카하나야시키역에서 한 남성이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이 남성은 지하철에 오른 후 종착역에 도착할 때까지 움직임 없이 눈을 감고 있었다고 한다. 청소 역무원은 이 남성이 종착역에서 그대로 앉아 있는 것을 보고 깨우려고 다가갔으나, 남성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 청소 역무원은 남성을 병원으로 이송하게 했으나 남성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라뉴스24는 이 남성의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51세 공무원으로 확인됐으며, 특별한 부상이나 상처는 없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조치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