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3차 부스터샷, 오미크론 무력화 시켜…항체 25배 증가"

중앙일보

입력 2021.12.09 06:20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는 모습. 프리랜서 김성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을 신중히 준비하고 있는 모습. 프리랜서 김성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앤테크 연구소는 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또 내년 3월쯤이면 오미크론에 최적화한 백신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이들 회사는 "오미크론 변이는 백신 2회 접종자의 중화항체 효력을 현저하게 감소시키지만, 부스터샷을 맞으면 항체가 2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부스터샷으로 향상된 항체 수치는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효능 감소를 상쇄하기에 충분할 것" 이라고 밝혔다.

알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3차 접종을 하면 보호 효과가 극대화되는 건 분명하다"며 "많은 사람이 처음 2회 접종을 완료하고 부스터샷을 맞는 것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최선의 조치"라고 밝혔다.

이들 회사는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특화된 백신을 바이오앤테크에서 개발하고 있다며 3월까지는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아프리카보건연구원(AHRI)의 화이자 백신에 대한 연구 결과와 대체로 일치힌다. 앞서 아프리카보건연구원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12명의 혈액 검사 결과 새 변이주 오미크론에 대한 항체 중화 수준이 41분의 1로 관측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전에 코로나19 감염 이력이 있으면서 백신도 맞은 6명 중 5명의 혈액 샘플에서는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 효과도 나타났다고 AHRI는 전했다.

하지만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병원의 실험실 분석 결과에서는 3차 접종을 해도 오미크론에 대한 항체 반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