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전국서 5114명 확진…9일도 7000명 안팎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2021.12.08 21:51

8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코로나 검사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8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코로나 검사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8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510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114명으로 집계됐다.

오후 9시 기준 전국 집계치 가운데 가장 큰 규모였던 전날의 5704명보다는 590명 적지만, 이날도 5000명을 넘으면서 역대 두 번째 규모였다.

일주일 전인 1일 같은 시간 집계치인 4317명보다는 797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0명대, 상황에 따라 70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471명 늘어 최종 7175명으로 마감됐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수치였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697명(72.3%), 비수도권에서 1417명(27.7%)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176명, 경기 1036명, 인천 485명, 부산 239명, 경남 164명, 경북 143명, 대전·강원 각 138명, 대구 125명, 충남 114명, 전북 94명, 전남 69명, 충북 58명, 제주 48명, 광주 36명, 울산 35명, 세종 16명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있다.

최근 1주간(12.2∼8)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264명→4944명→5352명→5126명→4324명→4954명→7175명으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5306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5279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