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충청은 내 뿌리…호남은 마음의 고향”

중앙일보

입력 2021.12.08 17:33

업데이트 2021.12.08 18:07

“충청은 제 뿌리”고, “호남은 마음의 고향 같은 곳입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8일 충청ㆍ호남 향우회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에는 청년 문화ㆍ예술인을 만나는 등 지지층 저변 확대에 주력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서초구 재경광주전남향우회 회의실에서 열린 '윤석열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8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서초구 재경광주전남향우회 회의실에서 열린 '윤석열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8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충북ㆍ충남도민회가 공동주최한 ‘국가균형발전 완성 결의대회’에 참석해 “충청은 선대부터 500년 간 살아 온 제 뿌리”라며 “충청의 선택이 늘 대한민국의 선택이다. 충청인의 자존심과 명예를 제가 내년 3월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확실히 세우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충남 논산에 집성촌이 있는 파평 윤씨로, 부친도 충남 출신이다. 앞서 대선 100일을 앞둔 지난 달 29일에는 2박3일 일정으로 세종ㆍ대전ㆍ충남ㆍ충북을 차례로 찾아 중원 공략을 강조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중앙정부가 모든 지역에 공정한 접근성을 주고 그 다음 지역의 문제는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게 균형발전의 기본원칙”이라며 “청주 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해서 충청권 광역 철도를 촘촘히 깔아서 우리나라 첨단 산업 발전의 전진 기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충청 도민회와 만난 직후에는 서울 서초에서 열린 재경광주전남향우회 간담회에 참석해 호남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윤 후보는 “검찰에서 26년 일하면서 많은 호남출신 동료들과 우정을 쌓아왔고, 2년 간 광주지검에서 선ㆍ후배 직원들과 즐겁게 일했다”며 “제게 호남은 마음의 고향 같은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가장 먼저 간 곳이 호남”이라며 “제헌절에 말씀 드렸지만 5ㆍ18은 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 지킨 항거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절대 ‘호남 홀대론’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후에는 청년 문화ㆍ예술인을 만나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들었다. 윤 후보는 “과거의 복지는 먹고사는 기초생활과 아플 때 최소한의 치료를 받게 해주는 것만을 뜻했는데, 문화 영역에서도 복지라는 개념이 필요하다”며 “기본 문화 복지가 필요하다. 정부가 막대한 문화 수요를 만들어내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달 들어서만 청년 간담회 두 차례와 스타트업 간담회 한 차례, 번화가 거리인사 등을 하며 청년층과 만나는 일정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 직후에서 대학로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거리인사를 하며 지지자들을 직접 만났다. 특히 윤 후보와 이 대표는 한 노점에 들러 직접 이쑤시개를 들고 별 모양 달고나 뽑기 체험을 했다. 윤 후보는 “우리 때는 더 얇게 했다. 동네마다 이런 게 있었다”고 했는데, 두 사람 다 뽑기에는 실패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거리인사 중 한 달고나 가게에서 달고나 뽑기 체험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거리인사 중 한 달고나 가게에서 달고나 뽑기 체험을 하고 있다. 뉴스1

당내에선 대선을 90여일 앞두고 여야 후보가 지지율이 박빙인 가운데 호남ㆍ중도ㆍ2030 공략이 승기를 잡을 열쇠라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지역적으로 호남은 민주당 텃밭이고, 충청권은 진보 보수 어느 한쪽에 쏠리지 않는 중도층 표심이 두터운 지역이다. 따라서 전통 보수색이 강한 집토끼 지역보다 이들 지역에 먼저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앞서 호남 지역구 의원 출신인 박주선ㆍ김동철 전 의원을 선대위에 영입했고, 7일에는 호남 지역구 의원인 이용호 무소속 의원을 영입해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후 윤 후보는 청년 문화ㆍ예술인과 간담회를 가던 중 장애인 이동권을 주장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들을 만나 즉석에서 법 개정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윤 후보는 “원내대표께 잘 말씀드려서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과 똑같이 차별받지 않고 역량을 다 발휘할 수 있게끔 하겠다”고 한 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몫 간사인 송석준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관련 법안 처리를 당부했다. 이 과정에서 ‘비장애인’ 대신 ‘정상인’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에게 정정을 받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