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예상보다 강력했다" 완치된 의사가 증언한 증상

중앙일보

입력 2021.12.08 08:16

업데이트 2021.12.08 08:31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가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열흘 만에 업무에 복귀했다고 7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혔다. [트위터 캡처]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가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열흘 만에 업무에 복귀했다고 7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혔다. [트위터 캡처]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됐다가 열흘 만에 완치된 이스라엘의 한 의사가 감염 당시 건강상태 등 경험담을 공개했다.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는 예루살렘 포스트와 인터뷰를 통해 “오미크론은 예상보다 강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48시간 동안 열이 났고 72시간 동안 극도로 피곤했다. 근육 통증도 있었다”고 했다.

마오르는 텔아비브 대학 교수이자 이스라엘 최대 병원인 셰바 메디컬 센터의 심장전문의다. 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10일 만인 이날 업무에 복귀했지만 “아직도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했다.

마오르는 화이자 백신 3차 추가접종(부스터샷)까지 마쳤지만 지난달 28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며칠 뒤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인됐다.

당시 마오르는 학회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에 다녀온 뒤였다. 마오르는 “이스라엘로 돌아오기 72시간 전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서 검사를 했지만 당시엔 모두 음성이었다. 내가 런던에 변이를 가져간 게 아니라 런던에서 감염돼 돌아온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체적인 감염 경로는 확인할 수 없지만, 런던의 지하철이나 학회, 비행기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마오르는 보고 있다. 마오르는 “런던에서 매일 지하철을 이용했는데 많은 승객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었다. 그들 중 일부는 백신을 맞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오르는 귀국 직후 받은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한동안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일상생활을 했다. 그와 접촉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는 동료 의사 1명뿐이었다고 한다. 추가 접종까지 마친 마오르의 아내와 백신을 맞은 13살, 17살 자녀도 감염되지 않았다.

마오르는 자신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이 백신 접종과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킨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백신의 코로나 예방 효과가 완벽하진 않지만, (백신이) 중증으로 가는 것과 사망 위험은 줄여준다”며 “만약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더 심한 증세가 나타났을 것이다. 반드시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