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주물럭대며 전자담배 연기 '후~'…알바생의 민폐 장난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09:58

업데이트 2021.12.07 10:58

한 치킨 프랜차이즈 음식점 주방에서 직원이 마스크 착용 없이 전자담배를 피우며 치킨을 조리하는 모습. [틱톡 캡처]

한 치킨 프랜차이즈 음식점 주방에서 직원이 마스크 착용 없이 전자담배를 피우며 치킨을 조리하는 모습. [틱톡 캡처]

한 치킨 프랜차이즈 주방에서 직원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치킨을 조리하면서 한 손에만 위생장갑을 낀 채 전자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공개돼 위생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는 “위생 상태 점검이 시급한 편”이라는 제목과 함께 한 치킨 프랜차이즈 음식점 주방 내에서 치킨을 조리하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한 손에만 비닐장갑을 낀 채 음식을 조리하는 모습이다. 이 남성은 치킨에 양념을 묻히다 말고 전자담배를 피우고 연기를 치킨 위에 그대로 내뿜는다.

이 영상은 ‘#위생상태’, ‘#레전드’,  ‘#전자담배’ 등의 해시태그를 달고 급속히 퍼져 나갔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회사 로고가 그대로 드러난 동영상과 영상 캡처 화면이 ‘OOO치킨 빌런’이라는 제목으로 수차례 공유됐다.

전자담배를 피우며 내뿜는 연기를 일각에서는 단순 수증기라고 주장하지만, 여기에는 독성 에어로졸이 함유돼 있다. 에어로졸의 대부분은 니코틴, 미세 금속 입자의 혼합물로, 암의 원인, 선천적 결함 또는 기타 생식 기능의 손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10가지 화학 물질이 포함돼 있다. 또 담배 연기와 마찬가지로 전자 담배 에어로졸도 초미립자를 생성해 주변인 또는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폐 깊숙이 자리 잡게 된다.

네티즌들은 이 영상을 보고 “역시 바깥 음식 믿을 게 없다”, “코로나 시국에 마스크도 쓰지 않았다”, “왜 저러는 거냐”, “배달만 하는 가게는 이래서 믿고 거른다”, “훈연까지 해주는 거냐”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해당 게시물은 한 가맹점에서 아르바이트생과 친구가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찍은 영상으로 확인됐다”며 “위생관리를 소홀히 한 해당 가맹점에 대해 영업중단 조치를 내리고 특별 위생 및 조리교육 등 철저한 교육을 통해 고객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위생관리 상태에 이르기 전까지는 해당 매장의 영업을 재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