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원에 "이 XX야"…與 공유했다 삭제한 '尹 욕설 영상' 진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08:56

업데이트 2021.12.02 09:02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공개된 장소에서 수행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영상이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다. 윤 후보 측은 2일 해당 영상에 대해 “실제 대화와 다른 스크립트(대본)가 입혀져 퍼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1일 이경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부대변인은 해당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윤석열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욕”이라며 “(윤 후보의 발언이) ‘야 이새X야 그건 차안에서 챙겼어야지’ 이건 꼰대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 참석 중 검정 넥타이 안 챙겼다고 본인을 위해 일하는 사람을 이렇게 대하나. 아랫사람이면 이렇게 대해도 되는 건지.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끔찍하겠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대위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도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윤석열 후보,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고 윤 후보의 말을 해석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촬영된 것으로, 한 유튜버가 자신의 채널에 영상을 올린 뒤로 여러 커뮤니티를 통해 전파됐다. 윤 후보 측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이용 의원에게 확인한 결과 실제 내용과 다른 스크립트였다고 밝혔다. 윤 후보 오른편의 남성이 넥타이를 손으로 가리키며 “아, 이 색깔…”이라고 말하자 윤 후보가 “아, 검은 넥타이를 (가져왔어?)…차 안에서 바꿨어야지”라고 말했다는 게 윤 후보 측 설명이다. ‘아, 이 색깔’이라는 발언이 ‘야 이 새X야’로 잘못 해석됐다는 것이다.

논란이 일자 영상을 공유했던 이 부대변인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