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패싱 논란'에 윤석열 "민주 정당에서 의견 차이 당연한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1:02

업데이트 2021.12.01 11:18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일명 '당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 전날에 이어 '잘 모르겠다'는 입장을 이어갔다.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후보.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후보. 임현동 기자

1일 윤 후보는 충청권 방문 마지막 날인 이날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이준석 당대표 '패싱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자세한 이유야 만나서 들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 정당 내에서 의견 차이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합의점을 찾아서 나아가는 게 민주적 정당 아니겠냐. 일사불란한 지휘명령 체계가 있다면 그게 어디 민주적 정당 체계라 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앞서 30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기고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가 대선 선거운동 보이콧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는 이날 "나는 후보로서 내 역할을 하는 것뿐"이라면서 '패싱 논란'에 대해 "잘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