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스페이스X 직원들에 "파산할 수 있다…엔진 개발 서둘러야"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6:52

업데이트 2021.12.01 06:54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회사인 스페이스X 직원들에게 "회사가 파산할 위험이 있다"면서 로켓 엔진 개발을 서두르라고 재촉했다.

미국 CNBC 방송은 30일(현지시간) 머스크가 지난 26일 스페이스X 직원들에게 보낸 사내 이메일에 적힌 내용을 공개했다. 이 메일에서 머스크는 "랩터 생산 위기가 몇 주 전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며 "내년에 적어도 2주에 한 번꼴로 스타십 비행을 달성하지 못한다면 진정한 파산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고 밝혔다. 스타십은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 탐사용으로 개발하고 있는 로켓이다.

스페이스 X의 팰콘9.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이스 X의 팰콘9. [로이터=연합뉴스]

머스크에 따르면 스타십은 내년에 수직 이착륙 시험 발사와 궤도 비행을 준비 중이다. 이때까지 스타십은 최대 39개 랩터 엔진을 장착해야 한다. 머스크는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지난 26일에 이 메일을 보냈으며 연휴 기간에는 랩터 엔진 개발 상황을 직접 살펴봤다. 머스크는 "재앙을 복구하기 위해선 우리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스페이스X가 위성 인터넷 수신용 안테나 생산을 매년 수백만 대 수준으로 늘리고 있지만, 랩터 엔진 개발에 성공하지 못한다면 스타링크 안테나는 무용지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랩터 엔진 개발은 머스크의 새로운 구상인 위성 인터넷 사업 '스타링크'의 성공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스페이스X는 현재까지 팰컨9 로켓을 활용해 스타링크용 소형 위성 1700개를 지구 궤도에 쏘아 올렸지만, 차세대 위성 배치 작업에는 스타십 로켓을 사용할 예정이다. CNBC 방송은 이번 메일에 대해 "랩터 엔진 개발에 진전을 보이지 않자 머스크가 화가 났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